> Faire > Maker Faire 1st Seoul

Maker Faire 1st Seoul

  • 권순선씨 초청 강연에서 알게된 서울에서의 제 1회 Maker Faire. 국내 maker들의 실력을 볼 수 있었습니다.
  • 장소는 서교예술실험센터. 지하1층, 지상2층 건물로 내부 공간은 다소 협소한 편이었습니다.

  • 입구에서 초청권을 티켓으로 교환

  • 입구를 차지하고 있는 3D Printer
  • 대학생 2명으로 구성된 팀이었는데, 친구의 방을 작업실로 사용했다고 합니다.
  • 모 기업으로 부터 100만원의 스폰을 받았다고… 사업 수완이 좋아 보였습니다.

  • 현재 상용화된 3D printer 장비는 수 억원을 호가하는데, 자기들의 장비는 100만원 이하로 만들 수 있다고 합니다.

  • 레고 마인드 스톰을 이용한 비누방울 만들기.
  • 가족들과 함께 참가한 것 같았습니다. 아이들에게 인기 만점.

  • 마켙에서 사용하는 영수증 출력기를 이용하여 즉석 사진을 인화해주는 팀
  • 역시 무언가를 선물로 주는 곳이 인기가 많습니다. 얼마되지 않아 방문객의 얼굴로 가득 채우게 되었습니다.

  • 바닥을 누비고 다니는 레고 마인드 스톰. 장애물을 인식해서 스스로 피해다닙니다.

  • 포토 센서를 이용해서 몇 가지 소리가 나게하는 kit를 DIY로 만들어서 팔고 있습니다.

  • 납땜 체험하기
  • 작은 kit을 사서 직접 납땜해 볼 수 있고, 완성된 제품은 뱃지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.

  • 게임 캐릭터를 본뜬 2족 보행 로봇이었는데, 무시무시해 보입니다. 실제로 저는 게임을 안해봐서 잘 모르겠습니다.

  • USB로 충전하는 자전거용 조명
  • LED로 온도등을 표시해 줄 수 있다고 합니다.

  • 빨강 버튼을 누루고 마이크에 이야기 하면 5초 정도 녹음해서 다양한 톤으로 재생해주는 작품
  • 숭실대학교 미디어 아트 동아리 작품으로 아이폰의 고양이 어플과 유사했습니다.

  • 직접 만드는 인형
  • kit를 구입해서 헝겊을 이용해 불이 들어오는 인형을 만들어 볼 수 있습니다.

  • 아두이노를 이용한 조이스틱과 피아노 건반
  • 전자공학과 출신 아저씨 2명과 요리사 아저씨 1명으로 구성된 팀으로 외관 디자인은 주로 요리사 아저씨가 했다고 합니다.

  • 음악소리에 맞춰서 플래시가 터지는 작품

  • 사람을 인식해서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는 작품

  • 비누방울을 내뿜는 작품

  • 풍향, 풍속, 강우량을 측정해서 스마트 폰으로 보내준다는 작품

  • BT를 이용하여 스마트폰으로 LED를 On/Off하는 작품
  • 양초속에 LED를 심어서 여러 가지 색깔을 켤 수 있게 했고, 스마트폰의 가속 센서를 이용할 수 도 있습니다.

  • 아두이노를 이용한 한글 시계

  • 쿼드로콥터
  • TED에 나온 것 보다는 크지만 꽤나 안정적인 비행을 보여 주었습니다. RF로 조정합니다.

  • 대형 모빌
  • 가운데 위쪽의 팬이 돌면서 고래들이 헤엄치는 듯한 동작을 보여줍니다.

  • 깨비콥터라는 쿼드로콥터의 확대판 모양.

  • 관련된 책과 작업복, T-shirt를 팔고 있습니다.

  • 2nd를 기대해 봅니다.

카테고리:Faire 태그:, ,

댓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Google+ photo

Google+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%s에 연결하는 중

팔로우

모든 새 글을 수신함으로 전달 받으세요.

%d bloggers like this: